민주, 7명의 탄핵소추위원단 발표…공화당, 상원서 부결 예상 지배적
트럼프 "민주당의 또다른 사기 시작됐다" 맹비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우크라이나 스캔들'에 대한 탄핵 심판이 15일(현지시간) 상원의 심리 단계로 넘어간다.

지난달 18일 탄핵소추안을 가결한 하원이 한달 가량 지난 이날 탄핵소추안을 상원으로 정식 이관키로 함에 따라 마지막 관문인 상원 심리 절차 개시에 필요한 요건이 갖춰졌다.

공을 넘겨받은 상원의 심리는 내주 중 본격화할 것으로 예상되지만 상원 과반을 점한 다수당이자 트럼프 대통령의 '친정' 공화당이 탄핵안을 부결할 것이라는 관측이 지배적이다.
미국 하원 '트럼프 탄핵안' 오늘 상원 이관…내주 심리 본격화

민주당이 주도하는 하원은 이날 오후 본회의를 열어 상원의 탄핵 심리 때 '검사' 역할을 담당할 탄핵소추위원단장 선정에 필요한 투표를 진행한다.

이에 앞서 민주당 소속 낸시 펠로시 하원 의장은 기자회견을 열어 민주당 소속 애덤 시프 하원 정보위원장을 위원장으로 하고 전원 민주당 의원들로 구성된 7명의 탄핵소추위원단 명단을 발표했다.

펠로시 의장은 헌법을 수호하고 진실을 찾기 위해 가능한 한 가장 강력하게 심리를 진행할 수 있도록 하겠다며 위원단 선정 배경을 설명했다.

하원은 탄핵소추위원단 투표가 마무리되면 오후 늦게 탄핵소추안을 상원에 전달한다.

그러나 트럼프 대통령은 트윗을 올려 "아무것도 하지 않는 민주당에 의한 또다른 사기가 시작됐다"며 "이 모든 것은 상원이 아닌 하원에 의해 이뤄졌다"고 비판했다.

자신은 아무런 잘못이 없는데 민주당이 부당한 탄핵을 추진한다고 맹비난하면서 공화당이 상원에서 탄핵안을 부결해야 한다는 입장을 재확인한 것이다.
미국 하원 '트럼프 탄핵안' 오늘 상원 이관…내주 심리 본격화

우크라이나 스캔들이란 트럼프 대통령이 지난해 7월 25일 볼로디미르 젤렌스키 우크라이나 대통령과 통화 때 4억 달러에 달하는 군사 원조를 고리로 민주당 유력 대선 주자인 조 바이든 전 부통령의 비리 조사를 압박했다는 의혹을 말한다.

하원은 민주당 주도로 지난달 18일 우크라이나 외압 의혹에 권력 남용 혐의를, 트럼프 대통령이 행정부 인사들에게 하원의 탄핵 조사 비협조를 지시한 행위에 대해 의회 방해 혐의를 각각 적용해 탄핵 소추안을 가결했다.

트럼프 대통령으로선 앤드루 존슨, 빌 클린턴 대통령에 이어 하원의 탄핵안이 가결된 세 번째 대통령이라는 불명예를 안는 순간이었다.

그러나 펠로시 하원 의장이 탄핵안을 상원으로 넘기는 절차를 늦추면서 상원의 심리 개시가 지연됐다.

펠로시 의장은 상원이 탄핵심리 로드맵을 마련하는 상황을 보면서 탄핵안을 넘기겠다고 했는데, 상원 심리를 민주당에 유리한 방향으로 끌고 가기 위한 압박 목적이라는 분석이 나왔다.

실제로 민주당은 '핵심 증인'으로 분류되는 존 볼턴 전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 등 4명의 새로운 증인을 상원에서 부르자고 요구했지만, 미치 매코널 공화당 상원 원내대표는 부정적 입장을 피력해 왔다.

매코널 원내대표는 하원의 탄핵안이 넘어오면 오는 21일부터 상원 심리에 들어갈 계획임을 밝힌 가운데 공화당은 탄핵안의 신속한 부결에 방점을 찍고 있다는 관측이 높다.

과반 찬성이 필요한 하원과 달리 상원은 3분의 2 이상 찬성이 있어야 하는데, 공화당은 상원 100석 중 53석을 차지하고 있다.
미국 하원 '트럼프 탄핵안' 오늘 상원 이관…내주 심리 본격화

하원의 탄핵소추안 투표 때 민주당은 두 가지 탄핵 사유에 대해 각각 2표, 3표의 이탈표가 나온 반면 공화당은 전원 반대표를 던져 철저히 당의 입장에 따른 표 대결이 이뤄졌다.

역대 사례를 보면 '워터게이트 사건'으로 하원의 탄핵 표결 직전 사임한 리처드 닉슨 대통령을 제외하면, 존슨 대통령과 클린턴 대통령의 탄핵안은 모두 상원의 표결에서 부결됐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