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승태 전 대법원장 폐암 수술받아…내달까지 휴식

사법행정권 남용 의혹으로 재판을 받아 온 양승태(72) 전 대법원장이 폐암 수술을 받았다.

15일 법조계에 따르면 양 전 대법원장은 전날 경기도 분당 서울대병원에서 폐 일부 절제 수술을 받았다.

양 전 대법원장은 초기 폐암 진단을 받았고, 수술은 성공적으로 끝난 것으로 알려졌다.

몸 상태를 조금 더 지켜봐야 하지만, 일반적으로 수술 후 5∼7일 안팎 입원 치료가 필요하다.

완전히 회복되기까지는 4주가량 안정을 취해야 한다는 것이 의료진 의견이다.

양 전 대법원장이 수술을 받음에 따라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35부(박남천 부장판사)에서 심리 중인 사법행정권 남용 의혹 사건 1심 재판은 잠시 중단됐다.

재판부는 기존에 잡혀 있던 재판 기일을 연기하고, 다음 기일을 2월 21일로 잡아 둔 상태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