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 국가안전대진단 추진 민관 협의체 발족

울산시가 공공기관 주도의 국가안전대진단을 시민이 참여하는 국가안전대진단으로 전환한다.

울산시는 시민단체, 공사·공단, 민간 전문가 등과 함께하는 울산시 국가안전대진단 추진 민관 협의체를 15일 발족했다.

민관 협의체는 울산시 시민안전실장이 위원장을 맡는다.

안전생활실천연합 등 4개 시민단체, 안전관리 자문단 민간 전문가 등이 위원으로 참여했다.

울산시는 민관 협의체에서 국가안전대진단 점검 대상, 일정 조정, 자율점검 실천 운동 등 안전문화 확산 방안 협의, 점검 결과 지적사항에 대한 보수·보강 방안 등을 협의한다.

김윤일 시 시민안전실장은 "이번 민관 협의체가 민관 합동 안전관리 체계를 강화해 나가는 교두보로 시민과 함께 안전한 울산을 만들어나갈 수 있는 선도 역할을 할 것"이라고 말했다.

울산시는 2월 17일부터 4월 17일까지 국가안전대진단에 들어간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