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원교육청 만족도 조사 결과 교사 91%·학생 86% '긍정적'
강원지역 다문화 학생 위한 한국어 교육, 현장 호응 높아

강원도교육청이 학교 내 다문화 학생을 위한 한국어 지도 지원 정책이 현장에서 높은 호응을 얻고 있다고 15일 밝혔다.

도교육청은 2017년부터 한국어가 미숙하거나 읽고 쓰기에 어려움을 겪는 다문화 학생에게 체계적으로 한국어를 지도하고 있다.

그 결과 학생의 학교 적응력과 기본 학습력이 꾸준히 향상되고 있다고 평가하고 있다.

지난해에는 초·중·고 다문화 학생 266명(국내 출생 204명, 중도 입국 27명, 외국인 35명)을 지원했으며, 상·하반기 만족도 조사 결과 담임교사 91%, 학생 86%가 '긍정적'이라고 평가했다.

원주 한 초등학교에서는 한국어 지도 강사 2명이 다문화 학생에게 놀이 활동을 포함한 언어 학습을 지원한 결과 학생이 받침 있는 낱말을 읽고 쓰는 등 국어 실력이 높아졌다.

삼척 한 중학교에서는 한국어에 어려움을 겪는 중도 입국 학생을 지속해서 지도한 결과 듣기·말하기·읽기·쓰기 영역이 크게 향상돼 또래 관계는 물론 학교생활에도 적극적으로 참여하게 됐다.

이서영 민주시민교육담당은 "다문화 학생의 한국어 사용능력은 학생의 정서와 자신감, 교우관계 등에 영향을 미친다"며 "올해도 다문화 학생의 교육 기회를 보장하고 교육 격차를 줄이기 위한 한국어 지도에 아낌없이 투자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