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정의를 바라는 전국교수모임' 2차 시국선언 발표
'조국 사퇴촉구' 교수단체 "문 정부 정책방향 전면 재조정하라"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의 사퇴를 촉구하며 시국선언을 하고 서명 활동을 벌였던 보수 교수단체가 15일 현 정권을 비판하는 2차 시국선언을 발표했다.

'사회정의를 바라는 전국교수모임'(정교모)은 이날 서울 중구 프레스센터에서 발표한 시국선언문에서 "여러 세대 대한민국 정부와 국민이 함께 쌓아 올린 자유민주주의 체제와 경제·외교·국방·민생·교육 정책의 성과가 한꺼번에 무너져 내리고 있다"며 "상식과 공정으로부터 무한 이탈한 '거짓의 나라'가 돼가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들은 "현 집권 세력은 공수처 설치와 연동형 비례대표제 선거법 강행 처리로 헌정 질서를 유린하고 있다"며 "국가 위기의 진원지는 현 정권의 고집스러운 시대착오적 이념 노선"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 권력기관 개혁 원점에서 재검토 ▲ 분배 위주 경제·복지정책 전면 재조정 ▲ 탈원전 정책 폐기 ▲ 언론에 대한 정치권력 개입 처벌 ▲ 외고·자사고 폐지 중단 ▲ 외교·국방정책 노선 전환 등을 요구했다.

정교모는 이날 시국선언에 이화여대 법학전문대학원 교수인 최원목 정교모 공동대표 등 전·현직 대학교수 6천94명이 참여했다고 밝혔다.

이들은 기자회견이 끝난 후 청와대 분수대 앞까지 행진해 발언을 이어갈 계획이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