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형 일자리' 노사 상생 실행방안 마련 착수…실타래 풀릴까

노사 상생형 일자리 모델인 '광주형 일자리' 추진 과정에서 노동계와 서먹해진 관계를 회복하려는 광주시의 발걸음이 빨라졌다.

15일 광주시에 따르면 시는 광주형 일자리 자동차 공장이 들어서는 빛그린 산단 내 노사 상생 모델 구축을 위한 연구 용역을 발주하기로 했다.

지난해 1월 노·사·민·정 합의로 이뤄진 노사 상생발전 협정의 실행 방안을 모색하는 연구다.

용역에서는 협력적 노사 상생 모델 구축, 갈등 해결·조정, 적정 임금 수준 유지와 선진 임금체계 도입, 적정 노동시간 실현, 유연한 인력 운영 방안 등이 연구된다.

광주시는 이달 중 제안서를 제출받아 다음 달 용역 수행자를 선정하고 오는 5월까지 연구 결과를 받을 계획이다.

연구 결과를 토대로 도출된 상생 방안은 노사민정협의회 논의를 거쳐 합작 법인 광주 글로벌모터스에 제시된다.

다만 세부내용에 따라 협의 과정에서 또 다른 갈등이 나올 우려도 있다.

광주형 일자리 사업은 노사 상생과 협력을 최우선 전제로 하지만 핵심축인 광주시와 한국노총은 사업 진행 단계마다 위태로운 동행을 연출했다.

한국노총은 노동계 목소리가 배제됐다며 광주 글로벌모터스 사무실 개소식, 상생형 지역 일자리 워크숍, 자동차 공장 기공식 등 관련 행사에 불참했다.

이용섭 광주시장은 최근 간부회의에서 "광주형 일자리 사업이 처음 가보는 길이라서 시행착오도 있고 노동계와 협력관계가 원만하지 못했던 점도 있었다"며 "그러나 노사 상생 없이는 일자리도, 지역 경제의 미래도 없다는 점을 명심하고 노동계와 협력관계를 더욱 공고히 해주기 바란다"고 주문하기도 했다.

이 시장은 16일 한국노총 광주지역본부 정기 대의원 대회에서 참석하기로 해 광주시와 한국노총이 주고받을 메시지가 주목된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