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의로 주가 떨어뜨린 의혹 추궁…옛 미전실 수뇌부도 소환 방침
검찰, '삼성 합병 의혹' 김신 전 삼성물산 대표 재소환(종합)

삼성물산과 제일모직 합병을 둘러싼 의혹을 수사하는 검찰이 15일 김신(63) 전 삼성물산 대표를 다시 불러 조사했다.

15일 법조계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 반부패수사4부(이복현 부장검사)는 이날 오전 김 전 대표를 피의자 신분으로 소환했다.

김 전 대표는 지난 7일에도 한 차례 검찰에 나왔지만 동행한 변호인이 삼성물산 회사 법인의 법률대리인도 맡고 있어 변호하기 적절하지 않다는 문제 때문에 조사 없이 바로 귀가한 바 있다.

검찰은 김 전 대표를 상대로 2015년 제일모직과 삼성물산의 합병 직전 삼성물산 회사 가치가 떨어진 경위와 그룹 차원의 개입 여부 등을 집중적으로 묻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은 제일모직 최대 주주였던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에게 유리한 합병 비율을 만들어 내기 위해 삼성물산이 해외공사 수주 등 실적을 축소하는 방식으로 회사 가치를 고의로 떨어뜨린 정황이 있다고 의심한다.

지난 10일에는 김종중(64) 전 삼성미래전략실(미전실) 사장이 검찰 조사를 받았다.

그는 2015년 삼성물산과 제일모직의 합병 당시 미전실 전략팀장을 지내며 합병 과정 전반에 관여한 것으로 알려져 있다.

검찰은 장충기(66) 전 미전실 차장이나 최지성(69) 미전실장 등 옛 삼성그룹 수뇌부도 소환해 합병 당시 의사결정에 얼마나 관여했는지 등을 확인할 방침이다.

다만 검찰은 인사와 내부 직제개편이 진행 중인 시점인 만큼 조사 시기를 뒤로 늦추려는 피의자들이 많아 일정 조율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