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성윤, 좌천 간부들 조롱' 주장한 주광덕, 경찰에 고발당해

이성윤 서울중앙지검장이 최근 인사에서 좌천된 검찰 간부들에게 조롱과 독설이 섞인 문자메시지를 보냈다고 주장한 자유한국당 주광덕 의원이 15일 경찰에 고발당했다.

경찰에 따르면 시민단체 '적폐청산 국민참여연대'는 이날 명예훼손 혐의로 주 의원을 경찰청에 고발했다.

대표 고발자로 이름을 올린 신모 씨는 "주 의원은 허위 사실임을 뻔히 알고도 악의적 비방을 목적으로 이 지검장의 명예를 훼손했다"며 "국회의원 면책특권을 적용해서는 안 될 파렴치한 범죄행위"라고 주장했다.

이 단체는 하명수사·선거개입 의혹을 수사하는 검찰이 최근 영장을 제시하고 임의제출 방식으로 청와대 자치발전비서관실 압수수색을 시도한 것과 관련해 윤석열 검찰총장과 배성범 전 서울중앙지검장 등도 고발했다.

신 씨는 이들이 법원에서 발부받은 청와대 압수수색 영장에 없는 상세목록을 허위 또는 임의로 작성했다고 주장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