높은 대학진학률에 중소기업 기피현상까지
"기업의 대졸 신규고용 정체도 또다른 원인"
20대 후반 실업자 비중…한국, 7년째 OECD 1위

우리나라 전체 실업자가 가운데 25~29세 실업자 비중이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가운데 최고 수준인 것으로 나타났다. 2012년 이후 7년째 1위다.

13일 OECD에 따르면 지난해 한국 전체 실업자 가운데 20대 후반이 차지하는 비중은 21.6%로 집계됐다. OECD 36개 회원국 가운데 가장 높은 수준이다.

2위 덴마크(19.4%), 3위 멕시코(18.2%)와 비교해 2~3% 포인트 앞섰다. 뒤를 이어 미국(13.0%), 일본(12.6%), 독일(13.3%)이 자리했다.

우리나라 20대 후반은 15세 이상 전체 인구 가운데 7.8%에 불과하다. 다만 실업자 가운데는 5명 가운데 1명이 20대 후반으로 나타났다.

한국은 2012년 1위에 오른 후 7년째 선두자리를 지키고 있다. 2011년까지 그리스와 슬로베니아가 각각 20.8%로 1위를 차지했지만 이들은 국제통화기금(IMF) 구제금융 등으로 하락한 반면 우리나라는 20.1%에서 1% 포인트 올랐다.

20대 후반의 대학진학률 등을 고려할 때 다른 나라를 직접 비교하는 건 무리라는 분석도 있지만 우리나라의 경우 20대 후반 실업률이 특히 높은 건 사실이다.

전문가들은 청년들의 중소기업 기피 현상과 기업의 대졸 신규고용 정체가 원인이라고 말한다.

통계청이 지난해 말 발표한 '2017년 임금근로 일자리별 소득(보수) 결과'를 보면 중소기업 근로자의 월평균 소득(223만원)은 대기업(488만원)의 절반에 못 미친다.

반면 우리나라의 대졸 초봉은 구인난을 겪고 있는 일본보다 높은 편이다. 한국경영자총협회가 분석한 자료를 보면 지난해 한국 대기업 대졸 초임은 3만6228달러로 일본(2만7647달러)보다 1만달러 가량 많다.

윤진우 한경닷컴 기자 jiinwoo@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