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에서 연말연시 5대 범죄(살인·강도·성폭력·절도·폭력) 발생 건수와 112신고 접수가 지난해 하루 평균치보다 감소했다.

대구경찰청 "연말연시 5대 범죄·112신고 감소"

5일 대구지방경찰청에 따르면 지난달 23일부터 이달 3일까지 하루 평균 5대 범죄 발생은 60.5건으로 2019년 하루 평균치보다 6.8%(4.4건) 줄었다.

같은 기간 112신고는 271.5건이 접수돼 작년보다 16%(51.8건) 낮아졌다.

대구경찰청은 "연말연시 특별치안 활동을 벌인 결과"라며 "활동 기간에 연인원 1만4천133명(지역 경찰 1만2천272명·경찰관기동대 50명·협업단체 1천811명 등)을 동원했다"고 설명했다.

또 "편의점·주택 등 범죄 취약 2천798개소의 방범시설을 미리 점검했다"고 밝혔다.

송민헌 대구경찰청장은 "자율방범대 등 협력단체와 시민들의 적극적인 협조로 큰 사건 사고 없는 평온한 연말연시 치안을 확보할 수 있었다"며 "평온한 설 명절 치안도 확보하겠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