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화폐로 월 1만1천원 지급 , "제휴 편의점서 구매토록해 지역경제 활성화도"

경기도 여주시가 올해부터 만 11∼18세의 지역 여성 청소년에게 생리대 구매비를 지급한다.

여주시, 전국 첫 '무상 생리대' 지원…11∼18세 여성청소년 대상

지자체가 여성 청소년에게 생리대를 무상 지원하기는 여주시가 전국에서 처음이다.

여주시는 여성청소년 위생용품 지원사업인 '안다미로' 사업을 7일부터 시행한다고 5일 밝혔다.

안다미로는 '담은 것이 그릇에 넘치도록 많이'라는 뜻의 순우리말로 여성용품뿐만 아니라 사랑이 넘치도록 나누겠다는 의미다.

지난해 모바일 투표로 사업명을 공모한 결과 안다미로가 29%, '여맘때'가 26%, '달의 여정'이 23%를 차지했다.

시가 지난달까지 지역 초·중·고교의 협조를 통해 신청을 받은 결과 사업대상 3천700여명의 여성 청소년 가운데 2천14명(54%)이 응했다.

아직 신청하지 않은 여성 청소년은 학부모 동의 절차를 거쳐 읍면동사무소에 신청하면 된다.

시는 안다미로 사업에 참여하는 여성 청소년에게 지역화폐 전용 카드를 배부하며 월 1만1천원을 분기별(3만3천원)로 카드에 충전해준다.

지역화폐는 시와 협약을 맺은 CU편의점에서 사용할 수 있으며 시는 앞으로 사용처(가맹점)를 확대할 계획이다.

여주시 관계자는 "안다미로 사업은 지역화폐로 편의점에서 생리대를 구매하도록 해 지역경제 활성화에도 기여할 수 있다"고 말했다.

현재 전국적으로 기초생활보장수급자, 차상위계층, 한부모가정 등 취약계층 여성 청소년에게만 생리대 구매비가 국비 보조로 지원되고 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