질병관리본부, C형간염 인식도 조사 결과 공개
일반인 88%·의료인 78% "C형간염 국가검진 포함 필요"

일반인 10명 중 9명, 의료인 10명 중 8명은 C형간염 항체검사를 국가검진 항목에 포함하는 데 긍정적인 것으로 조사됐다.

질병관리본부는 일반인 1천명과 내과계열 의사와 간호사 등 의료인 120명을 대상으로 C형간염에 대한 인식도를 조사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고 5일 밝혔다.

조사 결과는 질본에서 발행하는 '주간 건강과 질병' 최근호에 공개됐다.

일반인의 C형간염 인지도는 34.0%로 2009년 국립암센터 조사에서 10% 수준이었던 것에 비해 큰 폭으로 상승했다.

그러나 A형간염(72.8%), B형간염(79.3%) 등 다른 간염에 비해서는 여전히 매우 낮은 수준이었다.

질환을 인지하고 있더라도 C형간염의 증상(23.5%), 감염경로(29.2%), 치료법(19.8%) 등에 대해서는 잘 알지 못했다.

특히 C형간염이 간경변, 간암으로 진행될 수 있다는 사실을 알고 있는 응답자는 58.3%에 불과했다.

C형간염은 백신이 개발되지 않아 예방접종이 불가능하다는 사실에 대해서도 42%만이 인지하고 있었다.

조기 발견이 어려운 C형간염 감염 여부를 확인하고자 항체검사를 할 의향이 있다고 응답한 비율은 61.4%였다.

C형간염 항체검사를 국가검진 항목에 포함해야 할 필요성에 대해서는 일반인의 87.6%, 의료인의 78.3%가 긍정적이었다.
일반인 88%·의료인 78% "C형간염 국가검진 포함 필요"

질본은 이런 인식도 조사 결과를 공개하며 "일상생활 중 감염을 예방할 수 있는 정보 제공 및 교육·홍보 강화, 국가건강검진 항목 포함 검토 등 C형간염 조기 발견을 위한 정부 차원의 적극적인 대책 시행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C형간염은 C형간염 바이러스 감염에 의한 급·만성 간질환이다.

주사기 공동 사용, 수혈, 혈액 투석, 성접촉, 모자간 수직 감염 등 혈액 매개감염으로 전파된다.

소독하지 않은 바늘이나 침, 오염된 기구로 문신·피어싱을 하는 과정 등에서도 감염될 수 있다.

초기 감염 후 약 70~80% 환자는 증상이 없어 조기에 인지하기 어렵다.

국내 간암 원인 중 두 번째로 많다.

만성간염 환자는 간경변, 간암으로 진행될 가능성이 높아 방치 시 의료비 부담이 크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