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글로벌챌린지', 한 달간 현장 평가…최종 우승팀에 상금 5억원

서울시는 지하철 미세먼지 저감 방안을 찾는 경쟁형 R&D(연구개발) 대회인 '서울글로벌챌린지 2019-2020' 현장 평가를 이달부터 시작한다고 1일 밝혔다.

작년 8월 시작한 서울글로벌챌린지에는 8개국에서 총 106개 제품과 솔루션이 접수됐다.

현장 평가 대상 기업은 서울시 평가위원회의 제안서 및 대면 평가를 통과한 참가자들이다.

미국에서 설립된 글로벌 기업인 코닝(Corning)을 비롯해 국외 4개, 국내 6개 등 총 10개다.

이들은 이달부터 한 달 동안 서울 지하철 곳곳에서 이뤄지는 현장 평가에 참여한다.

참가 기업들은 자사 제품과 솔루션을 터널, 승강장, 전동차 내부 등에 설치한 뒤 전문가와 시민의 평가를 받게 된다.

휴대전화용 강화유리 '고릴라 글라스'로 유명한 코닝은 국내 기업인 SNS와 함께 세라믹 허니콤 필터를 이용한 솔루션으로 승강장 미세먼지 저감에 도전한다.

프랑스 기업인 스타크랩은 고농도 염수를 이용한 습식 여과 방식의 공기청정기를 승강장에 설치하고 효과를 검증한다.

서울시는 미세먼지 저감효과, 경제성, 혁신성 등을 종합적으로 평가해 2월 초 우승팀을 선정할 예정이다.

종합우승팀에는 5억원, 준우승팀에는 1억원의 상금을 준다.

지하철 미세먼지 줄일 최고기술 찾는다…국내외 10개 기업 경합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