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갑다! 새해야"… 정동진·경포 동해안 해돋이명소 '인산인해'

2020년 경자년(庚子年) 새해 첫 태양이 강원 동해안에 힘차게 떠올랐다.

강원지역 새해 첫해는 오전 7시 38분 삼척과 동해를 시작으로 동해안 수평선 위로 힘차게 솟았다.

해맞이 명소로 손꼽히는 정동진·경포·속초·낙산·망상 등에는 해맞이객이 해안선을 따라 길게 늘어섰다.

첫 태양이 수평선 위로 나타나자 해맞이객들은 탄성을 터뜨리며 가족·친구·연인과 함께 각자 품은 새해 소원을 빌었다.

이들은 첫 일출을 카메라에 담으며 힘겨웠던 지난해를 훌훌 털고 행복한 2020년이 되길 바랐다.

영하권에 머무른 추위에도 강원 해맞이 명소에는 많은 인파가 몰려 새해 각오를 다졌다.

"반갑다! 새해야"… 정동진·경포 동해안 해돋이명소 '인산인해'

해맞이 명소에서는 다채로운 행사도 열렸다.

경포해변을 찾은 해맞이객들은 새해를 여는 대북공연, 가수 공연, 밴드 공연 등을 즐기며 새해를 맞이했다.

전국 최고 해돋이 명소인 정동진 모래시계 공원에서는 지름 8.06m, 폭 3.20m, 모래 무게 8t으로 세계 최대 규모의 모래시계로 시간을 다시 돌리는 행사가 열렸다.

속초해변에서는 속초시립풍물단의 대북·모둠북 공연, 성악 공연이 펼쳐졌고, 강원도 기념물 제73호로 지정된 양양읍 조산리 동해신묘에서는 국태민안과 풍농, 풍어를 기원하는 제례가 진행됐다.

이밖에 동해 망상 해변, 양양 낙산 해변, 고성 화진포 등에도 많은 인파가 찾아와 다양한 해맞이 행사를 만끽했다.

한편 새해맞이 인파와 차량이 도내 주요 해맞이 명소로 몰리면서 주변 도로가 큰 혼잡을 빚었다.

해맞이 명소 주변 도로는 차들로 꽉 막혀 주차장을 방불케 했고, KTX는 대부분 매진돼 버스정류장으로 발걸음을 옮기는 사람들도 적지 않았다.

"반갑다! 새해야"… 정동진·경포 동해안 해돋이명소 '인산인해'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