축제 관광지·국립공원 등지도 관광객·탐방객 이어져
인천선 1천200여명 산타 봉사자 선물 배달로 따뜻한 '성탄 봉사'
전국 곳곳서 '성탄 축하'…놀이공원·스키장에 '인파'

성탄절 휴일인 25일 전국 교회와 성당에서는 일제히 성탄 축하 미사와 예배가 열려 예수 탄생의 의미를 되새겼다.

주요 놀이공원과 관광지, 스키장, 도심 백화점이나 극장가 등에는 휴일을 즐기려는 인파로 북적였다.

대전 대흥동성당에서는 이날 오전 성탄 대축일 미사를 열고 예수 탄생을 축하했고, 대전 새로남교회와 대전중앙교회 등도 성탄 예배를 열었다.

청주 내덕동 주교좌성당에서는 이시종 충북지사와 이장섭 정무부지사, 김병우 도교육감, 한범덕 청주시장, 변재일·도종환 국회의원 등이 자리한 가운데 성탄 대축일 미사가 마련됐다.

대구 계산성당을 비롯한 지역 성당과 각 개신교회에서도 성탄 축하 예배를 열었다.
전국 곳곳서 '성탄 축하'…놀이공원·스키장에 '인파'

성탄 휴일 분위기는 전국 곳곳 놀이공원 등지에서도 이어졌다.

'크리스마스 판타지' 축제가 한창인 경기 용인 에버랜드에는 이른 시간부터 찾은 입장객들이 캐럴에 맞춰 하얀 눈을 흩날리며 등장하는 퍼레이드 행렬을 감상했다.

또 산타클로스와 눈사람, 장난감 병정 등 다양한 크리스마스 캐릭터들과 사진을 찍으며 소중한 추억을 남겼다.

빙어 축제가 열리는 양평 수미마을에서는 가족 단위 나들이객이 얼음에 구멍을 뚫어 빙어를 잡고 빙어 튀김과 빙어 회무침을 맛보며 즐겁게 지냈다.

어린 왕자 별빛 축제가 한창인 가평군의 작은 프랑스 마을 쁘띠프랑스에도 많은 관광객이 찾았다.
전국 곳곳서 '성탄 축하'…놀이공원·스키장에 '인파'

강원지역 스키장이나 전국 놀이공원 등지에도 겨울 스포츠나 놀이를 즐기려는 인파로 북적거렸다.

이날 오전에만 정선 하이원 스키장에 3천500명, 휘닉스 평창과 용평 스키장에 모두 3천300여 명이 넘는 스키어가 설원을 질주했다.

홍천 비발디파크 스키장, 눈썰매 등 다양한 겨울 놀이를 즐기는 스노위랜드, 웰리힐리, 오크밸리, 엘리시안, 알펜시아, 오투리조트 등 도내 주요 스키장도 인파로 붐볐다.

충남 청양 칠갑산 얼음 분수 축제가 열리는 알프스마을에도 나들이객들이 눈썰매와 얼음 썰매, 얼음 봅슬레이 등을 즐겼다.

겨울 바다의 낭만을 즐기며 스케이트와 썰매를 탈 수 있는 보령 대천해수욕장 스케이트 테마파크 현장도 가족 단위 관광객 발길이 이어졌다.

경북 봉화군 분천역에 마련된 산타 마을에는 관광객들이 산타 썰매 타기 등을 체험하며 즐거운 한때를 보냈다.

부산시민공원에서 개장한 야외 썰매장에는 오전부터 어린이들이 몰려 신나게 눈썰매와 아이스 튜브 슬라이드를 타며 흥겨운 시간을 보냈다.

빛 축제와 트리 축제가 열리는 부산 해운대 구남로, 중구 남포동 등에서는 시민들이 알록달록한 조명을 배경으로 사진을 찍으며 추억을 만들었다.

제주는 흐린 날씨로 비까지 예보되면서 나들이객들이 야외 대신 미술관과 영화관 등 실내를 찾아 크리스마스를 즐겼다.
전국 곳곳서 '성탄 축하'…놀이공원·스키장에 '인파'

주요 산과 국립공원에도 겨울 산행을 즐기려는 등산객 발길이 잇따랐다.

설악산 국립공원에 오전에만 2천600여명이 찾은 것을 비롯해 오대산, 치악산, 태백산 등 강원도내 국립공원, 계룡산 국립공원, 속리산과 월악산 등에도 탐방객들이 이어졌다.

인천에서는 특별한 봉사 행사가 열려 눈길을 끌었다.

붉은색 산타클로스 복장을 한 봉사자 1천200여 명이 인천시청에서 열린 '2019년 행복한 사랑더하기 산타클로스' 발대식에서 도움의 손길이 필요한 2천여가구에 선물을 전달하는 성탄 봉사를 펼쳤다.

올해 10년째인 이 행사에 참가한 봉사자들은 겨울 이불과 생활용품 세트 등 크리스마스 선물을 각 가정에 배달해 따뜻한 성탄 하루를 보냈다.

(심규석 최영수 이강일 류수현 최재훈 홍현기 김선호 장아름 한종구 이상학 백나용 장영은 기자)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