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환경운동연합, 4일 토론회 개최

제주 화산섬의 대표 상징물 중 하나인 해안 모래언덕이 무분별한 개발로 소멸위기에 있다는 지적이 제기됐다.

'전국 최대' 제주 해안 모래언덕, 무분별한 개발로 '소멸 위기'

양수남 제주환경운동연합 대안사회국장은 4일 오후 제주도의회 도민의 방에서 제주환경운동연합 주최로 열린 '제주도 연안습지 보전을 위한 정책토론회'에서 이같이 밝혔다.

양 국장은 "해안사구는 모래를 저장했다가 폭풍이나 해일이 일어났을 때 모래를 다시 조간대로 되돌려 주는 천연 제방 역할을 한다"며 "또한 내륙으로 염분이 유입되는 것을 막아 지하수 오염을 방지하고, 바다와 육지의 경계에 있어 희귀한 동식물이 많이 서식해 보존 가치가 높다"고 주장했다.

양 국장은 "하지만 현재의 법 조항으로는 연안습지가 조간대에 한정돼 있어 해안사구는 보호받지 못한 채 무분별한 개발이 이뤄지고 있다"면서 "특히 제주 해안사구는 해안도로와 항·포구 개발, 관광·숙박시설 등으로 상당히 훼손됐다"고 말했다.

해안선 조간대(潮間帶)는 썰물 때 물 위에 드러나는 지역이며 해안사구는 해변의 모래가 바람에 의해 내륙으로 다시 운반돼 해안선을 따라 평행하게 쌓인 모래 언덕이다.

실제 과거 해안사구 면적이 가장 넓었던 제주시 김녕사구(김녕∼월정, 3.98㎢)는 보호장치 없이 개발이 이뤄지면서 현재 소형사구(0.1㎢ 미만)로 쪼그라든 것으로 확인됐다.

반면, 두 번째로 넓었던 태안 신두리사구(3.72㎢)는 보호지역으로 지정돼 보전되면서 3.71㎢의 면적을 유지하며 가장 넓은 사구가 됐다.

특히 제주지역 해안사구는 1970년대(13.5㎢)와 비교했을 때 2017년(2.38㎢)에 약 82%가 감소했다.

같은 기간 국내 전체 해안사구 면적이 약 36.5% 감소한 것과 비교했을 때 손실폭이 훨씬 크다.

양 국장은 그러면서 해안사구 보전을 위한 조례제정을 제안했다.

양 국장은 "남아있는 제주지역 해안사구의 경우 75.4%가 국유지로, 해안사구 보전 조례를 제정하면 국유지에 한해서라도 개발 행위를 차단할 수 있다"며 "재해상의 위험 등 꼭 필요한 경우를 제외하고는 행정당국의 개발행위를 줄여나가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dragon.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