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52시간 시행 준비…2천여명 반대 서명 "저녁 먹을 권리가 있다"
서울대 학생식당 운영시간 단축에 교수·학생들 반발

서울대가 학생식당 운영 시간을 단축한 뒤 교수와 재학생 등이 반발하고 있다.

'비정규직 없는 서울대 만들기 공동행동'(이하 공동행동)은 4일 서울대학교 행정관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생활협동조합(생협)의 식당 운영 시간 단축은 인건비를 줄이려는 경영진의 꼼수다"라고 주장했다.

서울대 생협은 학생과 교수·교직원 등이 공동 출자해 만든 비영리법인으로, 교내 식당과 카페 등을 운영하고 있다.

생협은 지난달 1일부터 직영 식당 2곳의 운영 시간을 단축했다.

학생회관 1층 식당은 점심시간을 1시간 단축해 오전 11시부터 오후 3시까지 운영하고, 저녁 시간은 30분 단축해 오후 5시부터 7시까지 운영한다.

'동원관 식당'은 저녁 식사 제공이 중단됐다.

생협 관계자는 "내년부터 시행되는 주 52시간 근로제에 맞추기 위해 식당 운영시간 단축이 필요했고, 동원관은 식자재 보관 창고를 직원 휴게공간으로 변경하면서 불가피하게 저녁 식사 제공을 하지 않게 됐다"고 설명했다.

공동행동은 "생협 경영진은 직원 근무환경 개선을 명목으로 내세웠지만, 한편으로는 출퇴근 시간 조정 등을 통해 노동자들의 시간 외 근로 수당은 대폭 삭감했다"면서 "식당 운영 시간 단축 이후 조리사 급여는 28∼49만원가량 줄었고, 학생 및 교수·강사들도 불편을 겪고 있다"라고 주장했다.

공동행동은 생협 노동자들이 소속된 전국대학노동조합 서울대학교 지부와 서울대 단과대학생회장 연석회의와 공동으로 서명운동을 진행한 결과 총 2천여명이 생협 식당 운영 시간 단축에 반대했다고 밝혔다.

재학생 1천688명과 교수 및 강사 34명을 포함해 총 2천5명이 서명에 참여했다.

서명에 참여한 한 학생은 "학교 특성상 외부 식당이 매우 적고 배달음식에 의존해야 한다"면서 "이러한 상황에서 생협 운영 시간을 일방적으로 줄이는 것은 기본적인 세끼 밥을 먹고 공부할 수 있는 권리를 위협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