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에 2024년까지 47개 학교 신설…중장기계획 발표

충남지역에 2024년까지 모두 47개의 학교가 신설된다.

충남교육청은 4일 각종 개발사업에 따른 학교 과밀학급 해소와 교육환경 개선을 위해 내년 6개를 포함해 2024년까지 47개 학교를 신설하거나 이전하는 내용의 학교설립 중장기계획을 발표했다.

학교 신설과 이전은 택지개발사업과 산업단지 조성, 공동주택 개발에 따른 학생 유입이 많은 천안, 아산, 당진, 서산 등 시 지역에 집중됐다.

특수교육 여건 개선을 위한 특수학교 3개도 설립계획에 포함됐다.

연도별로는 2020년 6개, 2021년 3개, 2022년 7개, 2023년 18개, 2024년 13개교이다.

내년에는 천안에 천안불당유치원, 천안희망초, 천안늘해랑학교, (가칭)천안호수초가 설립되며, 아산에서는 인주중학교, 청양에서는 정산중학교가 각각 이전 설립된다.

충남에 2024년까지 47개 학교 신설…중장기계획 발표

2021년에는 아산에 (가칭)월천(통합)유치원, 당진에 (가칭)수청초와 (가칭)당진나래학교 설립이 예정됐다.

2022년에는 천안에 (가칭)천안성성2유치원, 아산에 (가칭)탕정유치원, (가칭)탕정4초, (가칭)탕정2중, 서산에 (가칭)서산예천유치원, (가칭)성연유치원, 예산에 (가칭)내포꿈두레학교가 들어선다.

2023년에 설립 예정 학교 수가 급증한 것은 천안과 아산, 당진지역 대규모 택지개발지구 내 공동주택 개발계획이 몰려 학교 수요가 급증할 것으로 예측되기 때문이다.

2022년까지는 설립 계획이 확정된 것이며, 2023년 이후는 택지개발사업 진척도에 따라 일정이 조정될 수 있다.

김종신 학교지원과장은 "신설이 확정된 학교는 제때 개교하도록 노력하고 설립을 추진중인 학교에 대해서는 중앙투자심사의 원활한 통과와 개발협의에 적극 나서는 한편 학교설립추진단을 한시적으로 구성해 운영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