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이 경영고문을 부정하게 위촉해 각종 로비에 활용했다는 혐의를 받고 있는 황창규 KT 회장을 기소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한다.

경찰청 중대범죄수사과는 업무상 배임 혐의로 고발된 황 회장을 기소의견으로 오는 4일 검찰에 송치할 예정이라고 3일 밝혔다. 황 회장은 2014년 취임 뒤 정치권 인사, 군인과 경찰, 고위 공무원 출신 등 14명을 경영 고문으로 위촉해 고액의 급여를 주고 각종 로비에 이들을 활용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KT 새 노조는 지난 3월 황 회장의 업무상 배임과 횡령, 뇌물 등 의혹을 수사해달라며 서울중앙지검에 고발장을 제출했다. 이들은 황 회장이 부정하게 경영고문으로 위촉해 자문 명목으로 20여 억원의 보수를 지급했다고 주장했다. 황 회장이 위촉한 고문 중에는 부적격자도 있다는 게 노조 측 설명이다. 검찰은 지난 4월 해당 사건을 수사하도록 경찰을 지휘했으며, 경찰은 지난 7월 KT 광화문본사 등을 압수수색하며 강제 수사에 나섰다. 경찰 관계자는 “피의사실공표 등의 우려가 있어 배임 액수와 위촉된 위원은 공개할 수 없다”고 밝혔다.

김순신 기자 soonsin2@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