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층 규모 2021년 2월 준공 예정, 해안·내륙 기상기후 서비스
부산기상청 신청사 착공식…새로운 100년 기대

부산기상청 신청사 조성사업이 3일 첫 삽을 떴다.

부산기상청은 이날 부산 강서구 대저동 신청사 부지에서 착공식을 개최했다.

착공식에는 김종석 기상청장, 변성완 부산시 행정부시장, 유희동 부산기상청장, 노기태 강서구청장, 주정섭 강서구의회 의장, 지역주민 등 100명이 참석했다.

2021년 2월 준공할 예정인 신청사는 8천598㎡ 부지에 지상 4층, 연면적 3천317㎡ 규모다.

행정업무 공간 외에 기상관측장소도 신설돼 부산, 울산, 경남 지역 방재 기상업무와 기상기후서비스 향상에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현재 부산의 유일한 유인관측소인 중구 대청동 부산기상관측소는 해안지역에 있다.

부산기상청 신청사 착공식…새로운 100년 기대

강서구에 관측소가 새로 마련되면 강서구는 물론 북구, 금정구, 동래구 등 내륙지역 기상을 보다 정확하게 분석·예보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기후변화에 따른 폭염과 집중호우 등 기상재해가 증가하는 데다 한 지역 내에서도 해안과 내륙, 동서와 남북지역 간 기상 현상 차가 크게 발생하고 있어 원활한 기상특보 운영과 정확한 기상예보가 중요시되고 있다.

김종석 기상청장은 기념사에서 "100년이 넘는 기상역사를 자랑하는 부산기상청의 새로운 100년이 여기서 다시 시작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