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경련·중견련, 中 산둥성에 경협 재확대 교두보 타진

중국 산둥(山東)성의 정·재계 인사들이 방한해 한국 경제인들과 투자·협력 강화 방안을 논의했다.

전국경제인연합회(전경련)는 3일 서울 남산 그랜드하얏트호텔에서 중국 산둥성 상무청, 중견기업연합회와 공동으로 '한-산둥성 경제통상 협력 교류회'를 열었다고 밝혔다.

산둥성에서는 류자이(劉家義) 당서기를 비롯해 장더핑(張德平) 상무청장 등 정·재계 인사 50여명이 참석했고, 한국에서는 허창수 전경련 회장, 반원익 중견기업연합회 부회장 등 경제인 등 250여명이 자리했다.

허 회장은 환영사에서 "1992년 한중 수교 이후 지금까지 산둥성에는 4천400여개의 한국기업이 진출해 210억달러(약 24조9천312억원) 이상을 투자하고 있다"며 "한중 협력이 단순 제조업을 넘어 헬스케어, 문화 콘텐츠 등 고부가가치 산업으로 확대돼야 한다"고 말했다.

전경련은 류자이 서기에게 산둥성이 한국기업의 중국 진출 교두보 역할을 하도록 투자환경을 조성해 달라고 요청했다.

산둥성 대표단도 이에 화답하며 지난(濟南), 칭다오(靑島), 옌타이(煙台) 등 산둥성 일대의 자유무역시험구(Pilot Free Trade Zone)에 한국기업이 적극적으로 투자해 달라고 요청했다.

중국 정부는 2013년 상하이를 시작으로 현재 전국 총 18개 지역에 높은 수준의 개방 정책을 펴는 자유무역시험구를 지정해 운영 중이다.

지난, 칭다오, 옌타이는 올해 8월 신규 지정됐다.

산둥 자유무역시험구는 한·중·일 경제협력 거점으로서 해양 특성 산업 육성에 초점을 맞춰 개발된다.

엄치성 전경련 국제협력실장은 "한국기업들이 베트남, 인도 등으로 교역·투자를 확대하고 있지만, 여전히 중국은 한국의 교역·투자·관광 1위국"이라며 "연말 한중 정상회담 등을 통해 한중 관계가 조속히 정상화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