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부 동·호수 지정 마친 상황에서 수십명 누락 확인돼 재추첨
400명 몰린 세종 공공임대주택 전산추첨 오류…계약자들 분통

한국토지주택공사(LH)가 19일 실시한 세종시 공공임대주택 수시모집에서 절차상 오류로 재추첨하는 일이 벌어졌다.

이미 아파트 동·호수까지 지정받은 시민들은 거세게 반발하고 있다.

LH 세종특별본부는 이날 오전 10시부터 세종시 LH세종권주거복지지사에서 첫마을 2·3·4·6 단지와 새뜸마을 7단지 내 85㎡ 이하 10년 공공임대주택 잔여세대(177가구) 입주자 모집을 진행했다.

오전 10시가 되기 전 이미 400여명이 현장에 몰렸다.

LH는 이들을 대상으로 전산 추첨을 실시, 동·호수 지정 순서를 정했다.

하지만 1번부터 12번까지 동·호수 지정을 마쳤을 즈음 방문객 수십명이 순번을 부여받지 못한 사실이 뒤늦게 확인됐다.

LH 관계자는 "전산 입력 과정에서 일부 방문객 정보가 누락됐다"며 "오전 10시 전 도착자들을 대상으로 오후 2시부터 순번을 재추첨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이미 동·호수를 지정받은 앞 순번 계약자들은 분통을 터뜨리고 있다.

이들 가운데는 이미 계약금 100만원을 송금한 사람도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A(46)씨는 "앞번호를 받은 사람들은 이미 원하는 평형과 층수를 선택한 상황인데, LH의 잘못으로 다시 추첨해야 한다고 하면 가만히 있을 수 있겠느냐"고 말했다.
400명 몰린 세종 공공임대주택 전산추첨 오류…계약자들 분통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