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국 전 법무부 장관의 부인 정경심 동양대 교수가 지난달 23일 오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법에서 영장실질심사를 마친 뒤 호송차로 향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의 부인 정경심 동양대 교수가 지난달 23일 오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법에서 영장실질심사를 마친 뒤 호송차로 향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검찰이 조국 전 법무부 장관 부인 정경심 동양대 교수를 구속 기소했다. 정 교수 공소장에는 자녀의 입시비리 관련 추가 혐의 외에도 첫 기소 때 포함되지 않았던 사모펀드와 증거인멸 관련 혐의 등이 담겼다. 지난달 정 교수에 대한 구속영장 청구 때(11개 혐의)보다 혐의가 3개 더 늘었다.

11일 서울중앙지검 반부패수사2부는 정 교수에게 자본시장법 위반 등 14개 혐의를 적용해 추가 기소했다고 밝혔다. 정 교수는 먼저 기소된 동양대 표창장 위조 혐의를 포함해 최소 15가지 혐의로 재판을 받게 됐다.

특히 정 교수 공소장에는 입시 비리 의혹 당사자인 딸 조 모 씨가 '공범'으로 적시됐다. 코링크PE의 실제 운영자로 지목된 조 전 장관의 5촌 조카 조 모 씨와 정 교수 남동생 정 모 씨도 공범으로 기재됐다.

검찰 관계자는 "다른 공범에 대한 사건 처리는 전체 수사가 마무리된 뒤 수사상황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판단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정 교수가 구속 기소된 만큼 이제 조 전 장관을 향한 수사도 급물살을 탈 것으로 예상된다.

검찰은 최근 조 전 장관의 금융계좌에 대한 압수수색을 진행했다. 지난 5일엔 서울대 인턴십 증명서 허위 발급 의혹과 관련해 조 전 장관 서울대 연구실도 압수수색했다.

검찰은 조 전 장관이 정 교수가 조사 받고 있는 여러 혐의에 개입했을 것이라고 의심하고 있다.

정경심 교수는 재판을 앞두고 18명에 달하는 초대형 변호인단을 꾸렸다. 정 교수 변호인단은 3개 로펌(다전, 엘케이비앤파트너스, 다산) 변호사로 구성됐다. 검사 출신이 많은 다전은 검찰 수사 대응을 맡고, 판사 출신이 많은 엘케이비앤파트너스는 재판을 맡는 전략으로 알려졌다.

김명일 한경닷컴 기자 mi737@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