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AIST 이의진 교수 연구팀 "운전자 주의 분산 문제 해결"
말 걸 '타이밍' 아는 인공지능 차량 대화 서비스 개발

운전에 집중해야 할 때를 판단해 제때 말을 걸 줄 아는 차량 인공지능 대화 기술이 개발됐다.

한국과학기술원(KAIST)은 산업·시스템공학과 이의진 교수 연구팀이 안전성을 높인 차량 대화형 인공지능 서비스 기술을 개발했다고 11일 밝혔다.

차량에서 수집되는 다양한 센서 데이터와 주변 환경 정보를 통합 분석해 운전자에게 말을 걸기 좋은 때를 판단함으로써 주의가 분산되는 문제를 해결할 수 있다.

우선 운전대 조작, 브레이크 페달 조작 등 차량 내 센서 데이터와 차간 거리, 차량 흐름 등 주변 환경 정보를 수집했다.

이어 운전자와의 대화 서비스가 성공적으로 수행되는 경우의 주변 환경 정보를 분석, 말 걸기에 적절한 타이밍을 찾는 모의 대화형 서비스를 개발했다.

차량이 막힘없이 소통하는 등 운전의 난도가 낮은 상황에서는 일기예보 등 단순한 정보를 전달하고, 운전자의 대답이 필요한 질문의 경우 운전 상황의 난도가 낮고 대화 서비스 성공 수행률이 높은 상황에서 던지도록 했다.

1저자인 김아욱 박사과정은 "운전자가 브레이크를 자주 또는 급하게 밟지 않거나 앞차와의 간격이 떨어져 있는 등 집중을 덜 필요로 하는 상황에서는 대화형 서비스가 말을 걸었을 때 잘못 대답할 확률이 낮아진다는 점을 고려했다"고 설명했다.

연구팀이 개발한 모의 대화형 서비스를 기반으로 29명의 운전자가 음성 에이전트와 1천388차례의 상호작용을 수행한 뒤 구축한 데이터를 테스트한 결과 정확도가 최대 87%에 달했다.

이의진 교수는 "차내 기본 센서 데이터만을 활용해 최적의 개입 시점을 찾는 기술"이라며 "차량용 인포테인먼트 시스템에 곧바로 적용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말 걸 '타이밍' 아는 인공지능 차량 대화 서비스 개발

이번 연구 결과는 유비쿼터스 컴퓨팅 분야 학회 'ACM 유비콤'(UbiComp)에서 지난 9월 13일 발표됐다.

김아욱 박사과정이 1저자로, 최우혁 박사과정·삼성리서치 박정미 연구원·현대자동차 김계윤 연구원이 공동으로 참여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