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노총도 반대 입장…협약 참여한 지역 지부와 이견
금속노조, 군산형 일자리 비판…"임금 교섭·파업 제한"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민주노총) 금속노조는 24일 '군산형 일자리' 협약이 노조의 임금 교섭과 파업을 제한하고 있다며 반대 입장을 내놨다.

금속노조는 이날 성명에서 군산형 일자리 협약이 임금 구간 등을 결정하는 '임금관리위원회' 설치 규정을 둔 데 대해 "사실상 지방자치단체가 주도하는 임금 관리 기구가 (임금을) 결정하고 이를 통보받은 노사는 자율적으로 결정했다는 '그림'만 연출하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또 "(임금 등을 둘러싸고) 노사 간 이견이 발생해도 상생 협의회 조정을 생산 개시 이후 5년 동안 무조건 수용해야 한다"며 "'무파업 사업장'으로 갈 수밖에 없는 장치"라고 지적했다.

금속노조는 군산형 일자리에 대해 "자동차 산업에 드리울 그림자도 만만치 않다"며 "규모의 경제 달성은 어려워 보이고 신차 개발에는 계속 천문학적 비용을 투입해야 하는 현실에서 지속 가능한 생산 모델로 보기도 어렵다"고 덧붙였다.

전북도는 이날 오후 군산에서 노·사·민·정이 참여하는 '군산형 일자리 상생 협약식'을 개최할 예정이다.

군산형 일자리는 한국GM 군산공장 폐쇄로 공동화한 군산·새만금 산업단지에 명신을 포함한 중견기업 4곳과 부품업체 5곳이 전기차 클러스터를 만들어 고용을 창출하는 상생형 일자리 모델이다.

군산형 일자리에는 한국노총뿐 아니라 민주노총 지부도 참여하지만, 상급 단체인 민주노총과 금속노조는 반대해 내부 갈등 양상이 나타나고 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