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문표 "음주운전 사망자도 최다…특단의 대책 마련해야"
충남 음주운전 사고 건수 3년 연속 1위 불명예

충남지역 음주운전 사고 건수가 3년 연속 전국 시·도 가운데 가장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13일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소속 홍문표 의원이 도로교통공단에서 받은 자료를 분석한 결과 2016년부터 지난해까지 최근 3년 동안 17개 시·도에서 발생한 5만8천657건의 음주운전 사고 중 충남에서 발생한 것은 3천880건에 달했다.

인구 10만명 당 사고 건수로는 182건으로, 가장 적은 부산시(65건)에 비해 3배가량 높았다.

인구 10만명 당 음주운전 사고로 인한 사망자도 전국에서 가장 많았다.

최근 3년 동안 음주운전에 의한 사망자 1천266명 중 충남지역 사망자는 172명으로 전체의 13%를 차지하며 1위를 기록했다.

지난해 기준 충남지역 인구 10만명 당 음주운전 사고 건수(3년 누적)는 203건으로 1위를 기록하는 등 충남은 3년 연속 음주운전 사고 1위라는 불명예를 안게 됐다.

반면 지난해 기준 음주운전 적발 건수는 인구 10만명 당 419건으로 제주(584건)와 울산(462건)에 이어 3위에 그쳤다.

홍문표 의원은 "충남 음주운전 사고 문제는 매년 지적되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개선되지 않고 있다"며 "음주운전으로 인한 부상자와 사망자가 속출하고 있는 만큼 특단의 대책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