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환섭 대구지검장은 "검찰과거사위원회 조사에서 윤석열 검찰총장 이름을 본 적이 없다"고 밝혔다.

11일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의 대구고·지검 국감에 나온 여 지검장은 "검찰과거사위원회 윤석열 관련 일체 흔적이 없기 때문에 이와 관련해 더 물어볼 필요가 없었다"고 답변했다.

그는 또 "검사가 외부에서 진행한 면담에서 친분있는 법조인이 누구냐고 물으며 그런 이야기 들었다는 아주 애매모호한 한 줄이 있었다"고 말했다.

법사위원들의 잇따른 질의에도 그는 과거사위 정식 조사에 "윤석열 검찰총장과 관련한 언급은 없었다"고 강조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