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남시의료원 시민대책위 "'비정규직 없는 병원' 약속 지켜라"

경기 성남 지역 노동·시민단체 등이 현재 개원을 앞둔 성남시의료원이 비정규직을 대거 도입하려 한다며 채용 계획 철회 등을 촉구했다.

공공의료성남시민행동, 보건의료노조 경기지역본부 등으로 구성된 '비정규직 없는 노동 존중 성남시의료원 정상 개원 시민대책위원회'는 11일 서울 청와대 앞 분수대 광장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성남시는 비정규직 없는 병원을 만들겠다는 시민과의 약속을 저버렸다"며 이같이 주장했다.

대책위는 "성남시의료원은 '시민이 만든 공공병원'이라는 상징성을 갖는 병원이지만, 최근 장례식장 식당과 매점 등에서 외주 용역화 공고가 발표되는 등 비정규직 채용이 추진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국립중앙의료원, 국립 서울대병원 등에서도 정부의 공공부문 비정규직 정규직화 정책에 따라 정규직 전환이 이뤄지고 있는데 성남시는 이런 흐름을 거스르고 있다.

국정과제 1호를 역행하는 문제를 수수방관하지 말고 바로잡아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들은 기자회견을 마친 뒤 청와대 측에 항의 서한을 전달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