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성 전 고양시장, 홍준표·전광훈 등 내란선동 혐의로 고소

최성 전 고양시장이 자유한국당 홍준표 전 대표, 김문수 전 의원, 이재오 전 의원과 전광훈 목사 등을 내란선동죄 및 무고죄·명예훼손 혐의로 고소했다.

최 전 시장은 11일 오전 중앙지검 앞에서 1인시위를 한 후 중앙지검에 고소장을 제출했다.

최 전 시장은 "조국 장관에 대한 검찰 수사와 관련해 국민들의 관심이 높은 상황에서 민주적으로 선출된 대통령에 대해 책임 있는 지도급 인사들이 아무런 근거 없이 간첩죄와 내란죄 등을 언급했다"며 고소 이유를 밝혔다.

이어 "홍 전 대표 등이 '문재인 대통령이 간첩죄와 내란죄를 저질렀기 때문에 탄핵해야 한다'는 등의 주장을 펼친 것은 명백한 선동"이라고 주장했다.

최 전 시장은 이날 문재인 대통령, 박원순 서울시장 등이 조선로동당 비밀당원이라는 의혹을 제기한 일본 극우 잡지 <하나다>도 고소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