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거돈 부산시장이 7일 가로세로연구소 운영자인 강용석 변호사와 김세의 전 MBC 기자, 유튜버 김용호 씨 등을 명예훼손 혐의로 고소했다.

이들은 유튜브 채널을 통해 지난해 지방선거 때 오 시장 선거캠프에서 거액의 돈거래가 있었다고 주장한 데 이어 최근에는 오 시장이 여성 공무원을 성추행했다는 ‘미투’ 의혹까지 제기했다.

오 시장은 추가로 대규모 변호인단을 구성해 민사상 손해배상청구, 유튜브에 대한 게시물 삭제 요청, 방송통신심의위원회에 대한 심의 및 시정 요구 등 가능한 모든 법적 대응을 할 계획이다.

부산=김태현 기자 hyu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