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민·지자체, 출입 통제·소독제 살포 등 방역에 안간힘

"우리 농장도 옮을까 한시도 자릴 비울 수가 없어요."

경기도 파주시에 이어 연천군에서도 아프리카돼지열병(ASF)이 발생하면서 경기 북부 전역으로 확산할 우려가 커지자 지역 축산 농민들이 초긴장 상태다.

농림축산식품부는 18일 전날 연천군 백학면의 한 양돈농장의 ASF 의심 돼지 시료를 채취해 정밀검사한 결과, 아프리카돼지열병으로 확진했다고 밝혔다.

'돼지 흑사병'으로 불리기도 하는 이 질병은 사람에게는 전염되지 않는다.

그러나 돼지는 한번 감염되면 폐사하는 치명적인 병으로 아직 백신이나 치료 약이 개발되지 않았다.

경기도는 파주에 이어 ASF 확진 판정을 받은 연천 농가와 인근 농가 등 2개 농가에서 사육 중인 돼지 4천700마리를 이날 살처분할 예정이다.

두 농가는 부자가 운영하는 곳으로 서로 맞닿아 있다.

경기도는 이 농장 인근 도로 등 6∼7곳에 통제초소를 설치하는 등 차단 방역에 나설 방침이다.

연천군 백학면 인근 전곡읍 양원리에서 돼지 950마리를 키우는 성경식(57)씨는 "어제는 파주, 오늘은 연천에서 돼지열병이 발생해 우리 농장도 옮을까 한시도 자리를 비울 수 없다"면서 "앞으로 농장 밖 외출은 물론, 통제선을 치고 외부인의 출입을 막는 방법밖에는 없다"고 말을 아꼈다.

파주·연천과 맞닿은 양주시도 방역에 비상이다.

양주시는 17일 시 농업기술센터에 방역 대책 상황실을 설치하고 지역 67개 양돈 농가에 대한 긴급예찰을 했다.

또 은현면 도하리 농촌테마공원 주차장 내 거점소독소와 남면, 광적면 덕도리 일원 등 3곳에 거점소독소를 설치했다.
ASF 옮으면 어쩌나…경기북부 양돈 농가들 '전전긍긍'

여기에 양돈농가 비상연락망 개설, 방역 사항 실시간 공유, ASF 예방관리 담당관 및 취약농가 전담 공무원 지정, 농가에 소독약품과 면역증강제 공급, 한돈농가 전담 방역 차량 배치 등 고강도 방역 대책을 추진 중이다.

양주시 은현면에서 돼지 900마리를 키우는 이모(64)씨는 "인접 지역인 파주와 연천에서 잇따라 돼지열병이 발생해 방역에 온 힘을 쏟고 있다"면서 "축사 안팎으로 석회석과 오전·오후 소독약을 뿌리는 것을 물론, 외부인의 출입을 철저히 막고 있다"고 전했다.

포천시는 159개 양돈 농가에서 27만8천마리의 돼지를 사육하고 있다.

자칫 ASF 차단 방역에 실패할 경우 피해가 막심해진다.

포천시는 파주와 연천에서 발생한 아프리카돼지열병 소식을 지역 농가에 긴급 전파하고, 전날 거점소독시설 2곳을 긴급 설치했다.
ASF 옮으면 어쩌나…경기북부 양돈 농가들 '전전긍긍'

이와 함께 전체 농가에 긴급 전화 예찰을 실시 중이며 차단 방역을 위한 거점소독시설을 추가 설치할 계획이다.

포천시 영중면에서 돼지 1천여마리의 키우는 이모(65)씨는 "돼지열병이 구제역처럼 확산하지 않길 바랄 뿐"이라며 "돼지열병 사태가 끝날 때까지 축사의 청결 유지에 최선을 다할 뿐"이라고 안타까워했다.

포천시 관계자는 "양돈 농가에서 아프리카돼지열병 의심 증상이 발생할 경우 신속히 신고하고, 방역 조치에 적극 협조해 주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앞서 연천지역 ASF 발생 농가는 17일 오후 2시께 사육 중인 돼지 2천여 마리 중 어미돼지 1마리가 폐사하는 등 ASF 의심 증상이 나타나자 경기도 축산 방역 당국에 신고했으며 이날 확진 판정을 받았다.

17일 ASF 확진 판정을 받은 파주 농가와 역학관계는 없는 것으로 파악됐다.

축산 방역 당국은 바이러스 유입 경로를 확인하기 위한 역학조사를 벌이고 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