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대, 친환경 기숙사 'KCC 생활관' 준공…504명 수용

울산대학교는 다섯 번째 기숙사인 'KCC 생활관'을 준공했다고 4일 밝혔다.

울산대는 정상영 KCC 명예회장과 KCC가 출연한 170억원, 교비 47억원 등 217억원을 들여 KCC 생활관을 지었다.

이 기숙사는 지하 1층∼지상 14층, 전체면적 1만2천615㎡ 규모로 504명을 수용할 수 있다.

200㎾ 태양광 발전설비를 갖추고 빗물을 조경용수로 활용하는 등 친환경 기술과 설비가 적용됐다.

지상 1층은 북카페와 무인 택배함 등 편의시설이, 2층은 열람실과 공동거실이, 3∼14층은 254개 사생실과 휴게실 등이 조성됐다.

1∼2층 엘리베이터 앞에 출입통제시스템을 설치해 지문이나 모바일 학생증으로 출입하도록 하고, 사생실마다 도어록을 설치해 안전성을 높였다.

울산대는 다섯 번째 기숙사 완공으로 기숙사 총 수용인원이 2천109명에서 2천613명으로 늘어나고, 기숙사 수용률은 재학생 1만3천322명 기준 19.6%로 높아졌다.

이 기숙사 외에 울산대에는 무거관, 목련관, 국제관, 기린관 등 4개 기숙사가 있다.

울산대는 "학업에 전념할 수 있는 쾌적한 시설을 건립해야 한다"는 정 명예회장 뜻을 기려 기숙사 이름을 KCC 생활관으로 지었다.

정 명예회장은 울산대 설립자인 정주영 현대 창업자 동생이다.

이날 열린 준공식에는 오연천 울산대 총장, 정정길 울산공업학원 이사장, 정몽진 KCC 회장, 권오갑 현대중공업지주 대표이사 부회장, 정상배 총동문회장, 교직원과 학생 대표 등이 참석했다.

울산대, 친환경 기숙사 'KCC 생활관' 준공…504명 수용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