설치 중단 국민청원도…"일본시민 자극·국제여론 악영향 등 부작용"
[한일 경제전쟁] 서울도심 'No Japan' 배너 논란…중구 "재검토"

일본의 경제보복에 대한 지방자치단체들이 다양한 대응에 나선 가운데 서울 중구가 도심 한복판에 일본 보이콧을 알리는 배너(banner)를 설치하는 것을 두고 논란이 일고 있다.

민간 영역의 자발적 운동이 아니라 지자체가 시민들에게 보이콧 동참을 호소하는 공격적 캠페인에 나서자 찬반 의견이 갈렸다.

6일 배너 설치에 들어간 중구청은 인터넷을 중심으로 논란이 커지자 설치를 재검토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서양호 서울 중구청장은 이날 "'노 재팬' 배너가 일본 국민을 반대한다는 뜻은 아니다"면서도 "(우리의) 뜻을 하나로 모아야 할 때라고 보고 한 것인데 이견이 생기는 만큼 설치 지속 여부를 검토하겠다"고 말했다.

구는 이날 오전부터 동화면세점과 서울역 사이 세종대로 일부 구간에 '노(보이콧) 재팬'(No(Boycott) Japan : 가지 않습니다 사지 않습니다'라고 적힌 배너 50여개를 설치했다.

애초 이날 밤 722개를 설치하기 시작해 총 1천100개를 관내 퇴계로, 을지로, 태평로, 동호로, 청계천로, 세종대로, 삼일대로, 정동길 일대에 내걸 계획이었는데 일정을 앞당겼다.

여러 지자체들이 일본 제품 거래·사용 중단, 불매 운동 응원, 피해기업 지원 등 다양한 형태로 일본의 경제보복 대응에 직접 참여하거나 지원하고 있지만, 중구청이 '노 재팬' 배너를 내건 것에는 비판의 목소리가 적지 않다.

불매 운동이 '관제 운동'이라는 인상을 줄 수 있을 뿐 아니라 한국을 찾는 일본인 관광객을 비롯한 일본 시민까지 자극하는 결과만 가져올 것이라는 우려에서다.

중구청 홈페이지의 '구청장에게 바란다'와 '생활불편신고' 코너에는 배너를 철거하라는 요구가 빗발치고 있다.

'배너'로 검색되는 글 100여건이 올라온 가운데 대부분 철거를 요구하는 내용이다.

명지대 남시훈 교수는 청와대 국민청원에 '서울 한복판에 No Japan 깃발을 설치하는 것을 중단해달라'는 글을 올렸다.

남 교수는 "불매 운동에는 찬성한다"면서도 "서울 중심에 저런 깃발이 걸리면 한국을 방문하는 일본 관광객들이 불쾌해할 것이고 일본과의 관계는 더욱 악화하며 일본의 무역도발에 찬성하는 일본 시민이 더 많아질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국민이 자발적으로 진행하는 불매 운동을 정부가 조장한다는 그림이 생길 것이며 이는 향후 정부의 국제 여론전에 나쁜 영향을 줄 것"이라며 "우리는 일본과의 관계를 끊으려는 것이 아니다"라고 강조했다.

전날 올라온 이 청원에는 1만3천여명이 참여해 지지 의사를 표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