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레일, 긴급 신고체계 개선…전화번호 간소화
"철도 사고·고장 신고 '110번'으로 하세요"

이제 기차나 지하철 사고와 고장 신고는 '국민 콜 110'으로 전화하면 된다.

코레일이 15일부터 '정부 민원안내콜센터 국민 콜 110'과 연계해 누구나 쉽고 빠르게 철도 사고나 고장 신고를 할 수 있는 전화 서비스를 시작한다.

정부 민원안내콜센터 국민 콜 110은 국민권익위원회가 운영하는 대국민 민원상담 통합 전화 서비스다.

사고나 고장을 신고할 때 국번 없이 '110'으로 전화를 걸면 코레일이 운영하는 24시간 상황실로 바로 연결된다.

신고체계 개선으로 철도 사고·고장 신고 전화가 기존 철도교통관제센터(☎ 080-850-4982)에서 국민 콜(110)로 간소화된다.

주용환 코레일 전기기술단장은 "비상상황에 좀 더 쉽게 신고할 수 있는 시스템으로 국민의 안전을 지킬 것"이라고 밝혔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