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료관리법·폐기물관리법 위반 혐의 등 적용 여부 요청
세종시 장군면 '파리 떼 기승' 원인 경찰 수사 의뢰

최근 세종시 장군면 일원에 파리 떼가 창궐한 가운데 행정 당국이 원인과 책임소재 등을 밝혀달라며 경찰·민생사법경찰에 수사를 의뢰했다.

12일 세종시에 따르면 장군면 산학리 밤나무 농장 일원에서 벌어진 일명 '파리 떼 사태'는 이 농장이 살포한 액체 상태 음식물류 때문으로 추정된다.

농장 측은 지난 5월 7일부터 6월 21일까지 11차례에 걸쳐 음식물류 372t을 살포했다.

액체 상태 음식물류로 인해 파리가 대량 번식하면서 인근 마을로 번져 주민들은 큰 불편을 겪었다.

시는 지난 8일 세종경찰서, 11일 민생사법경찰에 각각 수사를 요청했다.

농장에 살포된 음식물류가 폐기물인지 비료인지, 책임이 누구에게 있는지 등을 밝혀달라는 내용이다.

김려수 시 자치분권과장은 "파리 떼 대량 번식 원인을 규명한 뒤 법적 조치를 할 것"이라며 "현장 예찰 활동을 계속하고, 파리 떼가 다시 대량 번식할 징후가 보이면 즉시 방역에 나서겠다"고 말했다.

시는 이번 파리 떼 사태를 해결하기 위해 모두 5차례에 걸쳐 집중 방역을 했다.

비가 그친 뒤 다시 파리가 대량 발생할 가능성이 있어 방역 활동을 지속할 계획이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