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할리우드 배우 킴 베이싱어
초복날에 개 식용 반대 집회 참가
미국 할리우드 배우 킴 베이싱어/사진=변성현 기자

미국 할리우드 배우 킴 베이싱어/사진=변성현 기자

할리우드 배우 킴 베이싱어가 개 식용을 반대하는 집회에 참가했다.

베이싱어는 초복인 12일 국내 동물권 단체인 동물해방물결 등과 함께 국회 앞에서 집회를 열고 ‘동물 임의도살 금지법’ 통과를 촉구하며 "한국은 유일하게 개 (식용) 농장이 있는 국가"라며 "한국인이 개 식용을 중단함으로서 전 세계에 큰 차이를 만들 수 있다"고 주장했다.

더불어민주당 표창원 의원이 지난해 6월 대표발의한 이 법안에 따르면 '축산물 위생관리법'과 '가축전염병 예방법' 등 법률에 따라 가축 도살은 예외적인 경우에만 허용되며 이때도 고통을 최소화 해야 한다.

법안이 통과하면 축산물 위생관리법에서 가축으로 정하지 않은 개는 도살이 불가능해 사실상 개 식육이 금지된다.

이날 베이싱어는 "한국에는 영향력 있는 분들이 많은 것을 알고 있다"면서 "그분들 모두 용기를 가지고 담대하게 목소리를 내주길 바란다"고 전했다.

전날 그는 기자회견에서도 "한국은 식용 목적으로 개를 집단 사육해 먹는 세계 유일한 나라"라면서 "전통이라고 하지만, 어떤 것은 받아들이지 않는 것처럼 스스로 (옳은 것인가를) 생각해 달라"고 말한 바 있다.

이날 집회에는 경기도수의사회 광주동물보호협회 위드, 애니멀 라이트, 용인시동물보호협회 등 40여개 동물보호 및 시민단체가 참여했다.

김정호 한경닷컴 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