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미 길고양이 때려 상처 입힌 학교 공무직원 직위해제

출산한 지 얼마 안 되는 어미 길고양이를 때려 상처를 입힌 혐의로 학교 당직 공무직원이 직위해제 됐다.

10일 온양의 한 고등학교 측은 야간에 교실로 들어와 보안 센서에 감지돼 경비업체와 함께 여러 차례 출동, 업무에 혼란을 빚었다는 이유로 길고양이를 쇠파이프로 때려 상처를 입힌 혐의로 공무직원 A씨를 9일 자로 직위 해제했다고 밝혔다.

학교 관계자는 "A씨가 길고양이를 폭행한 적이 없다고 하지만 학생들의 진술에 신뢰성이 높아 이같이 조치했다"며 "경찰 수사 결과가 나오는 대로 징계 절차를 밟겠다"고 말했다.

눈이 빨갛게 붓고 피눈물을 흘리는 고양이를 발견한 학생들은 "당직직원이 '이 고양이 새끼 또 나타났네. 이런 것들은 죽여버려야 해'라는 말을 들었다"고 진술했다.

아울러 "이로 인해 정신적 충격과 마음의 상처를 입은 학생들에 대해서는 상담치료를 병행하겠다"고 설명했다.

어미 고양이가 피습당한 사실을 전해 들은 학생들은 지난 5일 가해자 처벌을 요구하는 글을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 올렸다.

한쪽 눈이 터지는 상처를 입은 어미 고양이는 온양읍내 동물병원에서 치료를 받고 있으며, 새끼 고양이 3마리는 가정집에서 보호 중이다.

이날 현재 국민청원에는 1만7천여명이 참여하고 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