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민들 악취·호흡기 질환 호소 "연기 송풍 실험 안 하면 자녀 등교거부"
오염물질 배출 논란…포항시 생활쓰레기처리시설 주민과 갈등

경북 포항에 가동 중인 생활폐기물에너지화시설에 대한 주민 반발이 이어지면서 시와 주민 갈등의 골이 깊어지고 있다.

10일 포항시에 따르면 2016년 6월부터 포항철강산업단지가 있는 남구 호동 4만5천㎡ 땅에 민자 826억원을 포함해 정부·시 예산 등 1천534억원을 들여 생활폐기물에너지화시설을 지어 올해 2월부터 상업운영에 들어갔다.

생활폐기물에너지시설은 주민이 배출하는 생활 쓰레기를 땅에 묻는 대신 고형연료(SRF)로 가공한 뒤 850∼900도 열로 태워 전기를 생산한다.

시는 전처리 과정으로 기존 소각시설보다 태우지 못하는 쓰레기 30%를 더 걸러내고 먼지 배출량도 크게 줄였다고 밝혔다.

그러나 이 시설과 인접한 제철동과 청림동, 오천읍 주민은 입지선정 과정에서 절차를 제대로 밟지 않았고 굴뚝 높이가 낮아 대기역전현상에 따른 환경오염이 발생한다며 반발하고 있다.

또 다이옥신과 미세먼지가 발생하고 악취가 난다며 가동 중단을 요구하고 있다.

이 때문에 3개 지역 주민은 4월부터 계속 반대 집회를 열고 있다.

오천·청림·제철 SRF반대 어머니회 30명은 10일 포항시청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입지선정부터 주민에게 제대로 된 설명회도 없었고 고도제한으로 지을 수 없는 곳에 지은 불법 건축물인 만큼 즉시 가동 중단하고 폐쇄, 이전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또 "하루 500t 쓰레기가 집하장에 모이면서 내뿜는 악취와 건조되면서 나오는 매캐한 냄새, 태워서 나오는 유해가스 때문에 인근 주민은 호흡기 질환을 호소하며 창문도 열지 못하고 산다"고 주장했다.

이어 "시는 악취가 나지 않고 환경영향평가 결과 1년에 역전현상이 2번 발생한다는 신뢰할 수 없는 답변을 한다"며 "환경영향평가를 다시 하고 낮은 굴뚝 대안으로 내놓은 송풍기가 역전현상 발생 때에도 160m 이상 높이까지 연기를 올릴 수 있는지 검증해야 한다"고 밝혔다.

대기역전현상은 일반 상황과 달리 대기 상층이 하층보다 기온이 높아지는 현상을 가리킨다.

이때는 공기 순환이 느려지면서 대기오염물질이 정체돼 오염도가 증가한다.

어머니회는 "한 달 안에 송풍기 실험을 하지 않으면 오천, 제철, 청림초등학교 학생들은 무기한 등교를 거부하고 강 건너 불 보듯 방관한 오천읍 시의원 2명의 책임을 물어 주민소환에 들어가겠다"고 강조했다.

오염물질 배출 논란…포항시 생활쓰레기처리시설 주민과 갈등

포항시는 주민 주장은 사실과 다른 부분이 있다는 입장이다.

입지 선정 과정에서 타당성 조사, 입지선정위원회 구성, 주민설명회 등을 거쳤기 때문에 주민 주장이 설득력이 떨어진다는 설명이다.

굴뚝 높이가 34m로 비교적 낮은 이유는 인근 공항 고도제한 때문이며 송풍기를 활용해 연기를 보내기 때문에 대기역전현상이 일어나더라도 큰 문제가 없다고 밝혔다.

시 관계자는 "생활쓰레기를 반입할 때 악취가 일부 날 수 있지만 완전 연소를 하기 때문에 시설 용지 경계를 넘어서면 악취가 나지 않는다"며 "주민이 악취라고 느끼는 것은 이전부터 철강산업단지 공단에서 나는 것으로 지도 단속과 시설 개선을 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이어 "최신 집진시설을 갖춰 미세먼지 발생을 줄였고 현재 설계대로 운영하면 연간 먼지 발생량이 2.6t에 불과할 정도로 미미하다"며 "다이옥신을 비롯해 대기오염물질 배출을 법정 배출허용기준 이하로 강화하고 있고 앞으로 주민을 위한 지원조례를 만들겠다"고 덧붙였다.

대기오염물질 평균 배출농도는 3월부터 5월까지 굴뚝자동측정기기(TMS)로 측정한 결과 대기환경보전법 배출허용기준보다 적었다.

먼지는 11.8%, 질소산화물은 24.47%, 황산화물은 0.57%, 염화수소는 29.87%, 일산화탄소는 7.04% 수준으로 조사됐다.

다이옥신 배출농도는 한국산업기술시험원 검사 결과 법적 배출허용기준의 7% 수준으로 나타났다.

포항시는 SRF 반입장이나 매립장에서 악취가 발생할 수 있어 매일 매립장을 복토하고 반입장에 이중밀폐시설을 추가로 설치하는 등 악취 확산을 방지한다는 계획이다.

포항시 관계자는 "주민이 오해하는 부분이 있는 만큼 계속 만나서 정확한 사실을 전달하겠다"며 "운영과 관련한 내용을 숨김없이 공개하고 문제점이 발견되면 주민과 함께 머리를 맞대고 개선하는 등 투명하고 공정하게 시설을 운영하겠다"고 말했다.

오염물질 배출 논란…포항시 생활쓰레기처리시설 주민과 갈등

오염물질 배출 논란…포항시 생활쓰레기처리시설 주민과 갈등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