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4일 오전 9시 52분께 충북 충주시 대소원면 스티로폼 제조공장에서 불이 나 36억원(소방서 추산)의 재산피해가 났다.

불은 2천933㎡ 규모 공장 내 스티로폼 20t을 태운 뒤 1시간 만에 진화됐다.
충주 스티로폼 제조공장서 불…36억원 피해

A(62)씨 등 공장 직원 2명이 불을 끄려다가 화상을 입고 병원 치료를 받고 있다.

소방당국은 장비 19대, 인력 60여명을 동원해 진화 작업을 벌였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정확한 화재 원인을 조사하고 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