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진중공업 주식거래 완전 재개 “경영 정상화 박차”
출자전환 완료하고 오늘부터 주식 매매거래 재개, 경영 정상화 본격 시동
재무구조 개선 힘입어 보유자산 가치 급등에 수주 호조세‘청신호’
부진털고 재도약 나서는 한진중공업

사진설명: 부산 영도구 한진중공업에 설치된 '대한민국 조선1번지' 표지석. 한진중공업 제공.

한진중공업(대표 이병모)의 주식 매매거래가 21일 재개됐다.한진중공업은 자본잠식 우려가 해소됨에 따라 경영 정상화에 역량을 집중해 부진을 털어내고 재도약의 발판을 마련하기로 했다.

한진중공업은 지난 2월 13일 자회사인 수빅조선소의 회생신청으로 인한 자본잠식으로 주식 매매거래가 일시 정지됐다. 이후 국내외 채권단이 6800억원 규모의 출자전환을 추진하면서 자본잠식 우려가 해소됐고,감자와 증자 절차를 거쳐 이날 주식 거래가 완전 재개됐다.

한진중공업이 재무구조를 개선하고 본격적인 경영 정상화에 나선다는 소식이 전해지자 조선업계와 지역사회의 관심도 쏠리고 있다. 경영리스크로 지목받던 수빅조선소 부실을 모두 털어냈을 뿐 아니라 산업은행 등 국내외 은행이 대주주로 참여하는 출자전환도 완료하여 재무구조가 더욱 튼실해졌기 때문이다.

한진중공업은 불황을 이겨내기 위해 보유 부동산을 매각하고 개발을 진행하고 있다.한진중공업이 보유한 매각추진 자산은 그 가치만 1조 2000억원대에 이른다.인천 북항 배후부지 전체 57만㎡ 규모의 부지 중 10만㎡를 1314억원에 매각하기로 이달 초 우선협상대상자 선정을 마쳤다. 대형물류센터를 짓게 될 이 사업에는 한진중공업이 공동시공사로도 참여한다.남은 배후부지 47만㎡도 매수희망자들이 관심을 나타내 전체부지에 대한 매각작업이 완료되면 재무구조 개선에 크게 도움이 될 것이라고 회사측은 기대했다.

서울시와 추진 중인 동서울터미널 현대화사업이라는 대형 개발호재도 조만간 가시화 될 것으로 보인다. 부동산 개발사업을 전문적으로 도맡아 온 국내 굴지의 대기업들이 참여하게 될 동서울터미널 부지는 서울 도심의 중심지인 지하철 2호선 강변역에 인접한 약 3만7000㎡ 규모의 부지로 상업, 업무시설 및 관광, 문화시설 등 복합개발로 추진된다.개발사업 규모는 1조원을 웃돌 것으로 전망된다.
부진털고 재도약 나서는 한진중공업

사진설명: 21일 부산 한진중공업 조선소에서 선박블록작업을 하고 있는 모습. 한진중공업 제공.

부산 원도심에 위치한 영도조선소 부지도 자산가치를 타사와 차별시키는 강점으로 손꼽힌다. 조선소가 있는 영도구 관문 일대가 도시재생사업 선도지역인데다 부산시가 추진중인 2030년 부산 세계박람회(등록엑스포)가 최근 정부 추진사업으로 선정됨으로써 박람회 예상부지인 북항재개발 구역 일대를 마주보고 있는 영도조선소 부지에 대한 동반 개발 가능성이 높아지고 있기 때문이다.

한진중공업은 경쟁력 제고를 위해 주력사업부문인 조선과 건설 양 부문의 역량과 수익성을 높이는 데 총력을 기울여나가기로 했다.조선부문은 경쟁우위를 가진 군함 등 특수선 건조와 수주에 힘을 쏟고,건설부문은 선택과 집중의 경영전략을 기조로 수익성 확보에 주력할 계획이다.

한진중공업 조선부문은 4월말 현재 해군 함정 등 특수선 23척 1조 6000억원 상당의 일감을 확보하고 있다. 올해 발주가 예상되는 해군과 해경 함정, 정부 관공선 발주 등에도 적극적으로 뛰어들기로 했다.

건설부문도 주력사업인 공공공사 분야에서 지난 해 약 3700억원 규모의 수주 실적을 올렸다. 올 들어서도 현재까지 업계 최상위권인 약 2200억원의 수주고를 채우는 등 건설부문에서만 총 4조원에 달하는 공사물량을 확보하고 있다.

한진중공업 관계자는 “국내외 채권단의 출자전환에 힘입어 재무구조가 개선되면서 클린 컴퍼니로서 경영 정상화를 앞당길 수 있게 됐다”며 “경쟁력을 높여 회사의 체질을 강화하고 새로운 성장기반을 확보해 지역경제와 산업발전에 이바지하는 강견기업으로 재도약하겠다”고 밝혔다.

부산=김태현 기자 hyu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