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책가방에 부착한 5·18'…광주 운남초 기념배지 제작 '눈길'

교육 현장에서도 5·18 민주화운동 기념사업이 활발하게 진행되는 가운데 기념 배지를 자체 제작해 활용하는 초등학교가 눈길을 끈다.

17일 광주시교육청에 따르면 운남초등학교는 이날 교내에서 열린 자체 5·18 기념행사에서 전교생에게 배지를 나눠줬다.

이 학교 이권형 교사는 5·18의 의미와 시민 대동 정신을 되새기려고 배지를 손수 만들었다.

홍성담 화백의 오월 판화 '횃불 행진'에서 주먹밥 광주리를 머리에 인 채 횃불을 들고 행진하는 오월 어머니의 모습을 차용했다.
'책가방에 부착한 5·18'…광주 운남초 기념배지 제작 '눈길'

이 교사는 같은 이미지를 바탕으로 배지를 제작해 보급한 광주 시민 예술공간 '메이홀' 박석인 대표의 사업 취지에도 공감해 보급에 나섰다.

운남초 배지는 동그란 모양으로 가운데 상징 이미지를 넣고 아래에는 학교 이름도 새겨 책가방 등에 붙여 활용하도록 했다.

이 교사는 "5·18을 직접 경험하진 못했지만, 39년이 지난 지금도 진실이 제대로 밝혀지지 않고 오히려 왜곡되는 현실이 안타깝다"며 "광주 학생들부터 진실을 제대로 알고, 스스로 자랑스러워하는 마음을 갖게 해주고 싶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