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승현 전 김포시의회 의장

유승현 전 김포시의회 의장

아내를 때려 숨지게 한 혐의를 받는 유승현 전 김포시의회 의장에 대한 구속 여부가 17일 결정된다.

이날 인천지방법원 부천지원은 상해치사 혐의를 받는 유 전 의장의 구속영장 심사를 연다.

유 전 의장은 지난 15일 오후 5시께 경기도 김포시 자택에서 아내를 주먹과 둔기로 수차례 때려 숨지게 한 혐의를 받는다.

앞서 경찰에 체포된 유 전 의장은 평소 사이가 좋지 않던 아내와 말다툼을 하던 중에 우발적으로 때렸다며 혐의를 인정한 것으로 전해졌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