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게티이미지뱅크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어린이날인 5일 경기 시흥에서 일가족 4명이 숨진 채 발견됐다.

이날 오전 4시 15분경 시흥의 한 농로에 세워진 렌터카 안에서 A(34)씨와 아내(35), 아들(4), 딸(2) 등 4명이 숨져 있는 것을 렌터카 업체 측이 발견해 경찰에 신고했다.

렌터카 업체 측은 이날 오전 0시 30분 반납이 예정돼 있던 차가 돌아오지 않자 GPS를 추적해 차를 회수하러 갔다가 A씨 가족이 숨진 것을 발견했다.

경찰은 차 문이 닫혀 있었고, 외부에서 침입한 흔적이 없는 점 등으로 미루어 보아 극단적인 선택했을 가능성을 염두에 두고 사건 경위를 조사 중이다.

아직 유서는 발견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라효진 한경닷컴 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