필리핀·베트남 등 동남아서 유행…"발열·발진 있다면 의심"
5월 동남아 여행 '뎅기열' 주의…"모기 기피제 준비하세요"

질병관리본부는 5월 가정의 달을 맞아 동남아 지역 등 해외여행을 계획하는 경우 뎅기열에 걸리지 않도록 주의해달라고 당부했다.

29일 질병관리본부에 따르면 뎅기열은 세계보건기구(WHO)에서 발표한 '2019년 세계 건강 10대 위험' 중 하나로, 말레이시아, 베트남, 싱가포르, 태국 등 동남아를 중심으로 최근 크게 유행하고 있다.

올해 필리핀에서는 5만5천976명이 뎅기열에 걸려 227명이 사망했고, 베트남 4만8천647명(사망 3명), 말레이시아 3만8천명(사망 59명), 태국 1만4천774명(사망 210명), 싱가포르 2천227명, 라오스 1천143명(사망 4명), 중국 243명의 감염자가 발생했다.

우리나라 역시 매년 뎅기열이 지속해 발생하고 있으며 현재까지 감염자가 61명으로 집계됐다.

이는 지난해 같은 기간 27명보다 2배 이상 많은 수치다.

뎅기열은 숲모기에 물려 감염되며 주요 증상은 발열, 두통, 오한, 근육통 등이다.

해외여행을 준비한다면 질병관리본부 홈페이지(http://www.cdc.go.kr)와 모바일 홈페이지(http://m.cdc.go.kr)에서 여행지 감염병 정보를 확인하고, 긴 옷, 기피제, 모기장 등 모기 회피 용품과 상비약을 준비해야 한다.

여행 중에는 모기에 물리지 않도록 기피제를 사용하고 밝은색 긴소매, 긴바지를 착용하는 것이 좋다.

만약 의심증상이 발생하면 현지 의료기관을 방문해야 한다.

귀국 후 2주 이내 발열, 발진, 관절통 등 의심증상이 나타나면 질병관리본부 콜센터(☎1339)로 연락해 상담을 받거나, 의료기관을 방문해 해외 여행력을 알리고 진료를 받아야 한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