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연합뉴스 "결혼 반대해서"

사진=연합뉴스 "결혼 반대해서"

"결혼 반대해서…"

아버지를 살해한 혐의로 20대 여성이 남자친구와 함께 경찰에 검거됐다. 경남 창녕경찰서는 존속살인 혐의로 A(23·여)씨와 공범인 A씨 남자친구 B(30)씨를 검거해 조사하고 있다고 22일 밝혔다.

B씨는 지난 19일 오후 10시께 창녕 집에서 A씨 아버지(66)를 흉기로 5차례 찔러 살해한 혐의를 받고 있다. A씨는 B씨 범행 당시 현장에 머무른 데 이어 이후 유기 목적으로 아버지 시신을 함께 마대에 담은 혐의를 받고 있다.

다음 날 "A씨 아버지와 연락이 되지 않는다"는 지인의 신고를 접수한 경찰은 집 문을 강제로 열고 들어가 A씨 아버지의 시신을 확인했다.

경찰은 A씨와 B씨를 상대로 조사를 벌이다, 진술이 엇갈리는 점을 수상히 여겨 혐의가 있다고 보고 지난 21일 이들을 긴급체포했다. 지적장애 3급인 이들은 혐의를 시인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들은 A씨 아버지가 결혼을 반대해 범행했다고 진술한 것으로 전해진다. 경찰은 이들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한 상태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