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실치즈 대부 지정환 신부, 명예 임실군민됐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임실치즈 대부 지정환 신부, 명예 임실군민됐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임실 치즈의 개척자로 불리는 지정환 신부가 13일 오전 숙환으로 별세했다. 향년 88세.

13일 천주교 전주교구에 따르면, 이날 오전 지정환(벨기에 이름 디디에 세스테벤스) 신부가 숙환으로 별세했다.

벨기에 브뤼셀에서 태어난 지 신부는 지난 1959년 한국에 온 뒤 1960년부터 천주교 전주교구 소속 신부로 활동해 왔다. 1964년 임실성당 주임신부로 있으면서 1967년 전북 임실에 한국 최초의 치즈공장을 설립하는 등 국내 치즈산업 육성을 위해 노력해온 인물이다.

그는 또 1984년 중증 장애인 재활 센터인 '무지개의 집'을 설립하고, 2002년 호암상 사회봉사상으로 받은 상금과 개인 재산을 보태 '무지개 장학재단'을 설립해 매년 어려운 장애인 가정을 위해 장학 사업을 펼치는 등 오랫동안 헌신해왔다.

이같은 공로로 법무부는 한국 치즈 산업과 사회복지에 기여한 지 신부에게 2016년 대한민국 국적을 부여했다.

지 신부는 한국인이 된 이후에도 어려운 학생에게 장학금을 주는 등 나눔의 삶을 실천해오다 지병이 악화해 13일 전주의 한 병원에서 향년 88세로 영면했다.

천주교 전주교구는 고인의 시신을 중앙성당으로 옮기고, 장례 절차와 일정을 논의 중이라고 밝혔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