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4개월 영아학대' 정부지원 아이돌보미 내일 검찰 송치

맞벌이 부부의 생후 14개월 영아를 맡아 기르면서 수십 차례 학대한 동영상이 공개돼 공분을 산 정부 지원 아이돌보미가 내일 검찰에 넘겨진다.

서울 금천경찰서는 아동복지법 위반(신체적 학대) 혐의로 구속된 김모(58) 씨를 기소의견으로 12일 오전 중 검찰에 송치할 예정이라고 11일 밝혔다.

경찰 관계자는 "구속된 김씨를 다시 불러 여죄를 추궁했지만, 추가로 확인된 혐의는 없었다"며 "송치 이후라도 피해 신고가 접수될 경우 추가 수사를 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김씨는 정부가 운영하는 아이돌봄서비스 소속으로, 맞벌이 부부가 맡긴 14개월짜리 아기를 돌보면서 2월 27일부터 3월 13일 사이 15일간 총 34건의 학대를 저지른 혐의를 받고 있다.

서울남부지법은 지난 8일 김씨에 대해 "도망할 염려가 있다"며 구속영장을 발부했다.

경찰 조사 결과 김씨는 뺨을 때리는 등 많게는 하루에 10건 넘게 아이를 학대한 것으로 조사됐다.

김씨는 경찰 조사에서 혐의를 대체로 인정하면서도 자신의 행동이 학대라고 생각하지 못했다고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

김씨 사건은 피해아동 부모가 지난 1일 청와대 국민청원에 관련 내용을 올리면서 알려졌다.

이들은 아이돌보미가 거실과 침실에서 아이를 학대하는 장면이 담긴 6분 23초 분량의 폐쇄회로(CC)TV 녹화영상도 공개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