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빈센트병원·여의도성모병원, 백반증 환자 10만명 추적관찰
"피부에 흰 반점 '백반증' 환자, 암 발생 위험 14% 낮아"

난치성 피부질환인 백반증의 자가면역반응이 암 발병 위험을 낮춘다는 국내 연구결과가 나왔다.

가톨릭대 성빈센트병원 피부과 배정민 교수와 여의도성모병원 김미리 교수팀은 백반증 환자의 암 발생 여부를 추적 관찰한 결과 백반증 환자의 암 발생 위험이 백반증이 없는 사람들보다 14%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고 10일 밝혔다.

백반증은 멜라닌세포가 소실돼 피부에 다양한 모양과 크기의 흰 반점이 나타나는 후천성 탈색소질환이다.

연구팀은 건강보험심사평가원 자료를 활용해 2007∼2016년 전국 의료기관에 내원한 20세 이상의 성인 백반증 환자 10만1천78명과 대조군 20만2천156명을 대상으로 암 발생 여부를 10년간 추적 관찰했다.

그 결과 백반증 환자군의 암 발생 위험이 대조군보다 14% 낮은 것으로 확인됐다.

특히 20∼39세의 젊은 환자들은 암 발생 위험이 23% 낮게 나타났다.

또 암을 28개의 신체 장기별로 분류해 분석한 결과 대장암, 폐암, 난소암의 경우 백반증 환자에서 발생 위험이 대조군보다 각각 38%, 25%, 38% 낮았다.

백반증 환자에서 암 발생 위험이 낮은 이유는 백반증의 자가면역반응이 피부의 멜라닌세포뿐 아니라 다른 장기의 암세포에도 작용했기 때문으로 연구팀은 추정했다.

배 교수는 "백반증의 자가면역이 암을 예방한다는 이번 연구결과는 암에 대한 우리 몸의 면역력에 새로운 관점을 제시했다"고 말했다.

이번 연구결과는 종양학 분야 국제학술지 '임상종양학회지'(Journal of Clinical Oncology) 4월호에 게재됐다.
"피부에 흰 반점 '백반증' 환자, 암 발생 위험 14% 낮아"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