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 소아병원 홍역 추가 확진자 없어…병원은 휴진 결정

대전 소아전문병원 발 홍역 확산 추세가 일단 멈췄다.

10일 대전시에 따르면 홍역 확진자와 접촉한 뒤 9일 오후부터 홍역 의심증세를 보인 6명을 정밀 검사한 결과 모두 음성 판정을 받았다.

이로써 소아병원 홍역 확진자는 12명을 유지했다.

이 병원에서는 지금까지 생후 6개월에서 3살 된 아기 10명, 20대 병원 실습생과 환자 보호자 등 모두 12명이 홍역 확진 판정을 받았다.

외래진료를 받은 생후 10개월 아기도 포함돼 있다.

이 병원은 11일부터 오는 21일까지 임시 휴진을 결정했다.

병원에는 '환자 발생의 확산을 막고 더 안전한 진료환경 구축을 위해 불가피하게 임시 휴진을 결정했다'며 '그동안 믿고 찾아주신 부모님들께 진료의 불편을 드리게 된 점 송구스럽게 생각한다'는 9일 자 휴진 안내문이 게재됐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