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레까지 120㎜ 이상 내리는 곳도…강원 산지는 최고 15㎝ 눈 예보
내일 낮부터 전국에 비 소식…건조특보 내일 밤 모두 해제

강원도 영동 지역을 포함한 전국 곳곳에 대형 화재를 일으킨 건조한 날씨가 9일 오후부터 해소될 전망이다.

기상청은 9일 오후부터 10일 오후까지 남해상을 지나는 저기압의 영향을 받아 전국 대부분 지역에 비가 올 것으로 8일 내다봤다.

9일에는 중국 상하이 부근에서 한반도 남해상으로 이동하는 저기압의 영향으로 낮 12시 이후 전라남도와 제주도에 비가 내리기 시작할 것으로 보인다.

이어 9일 오후 6시 이후에는 전국으로 비가 점차 확대될 것으로 예상된다.

9∼10일 예상 강수량은 제주도와 남해안이 30∼80㎜다.

제주도 산지에는 120㎜ 이상 비가 내리는 곳도 있겠다.

남해안을 제외한 남부지방과 강원 영동, 충청도에는 10∼40㎜, 서울·경기, 강원 영서, 울릉도·독도, 서해 5도에는 5∼20㎜의 비가 내릴 것으로 기상청은 관측했다.

기상청은 "저기압의 오른편에서 부는 강한 남풍으로 인해 고온다습한 공기가 유입되면서 제주도와 남해안을 중심으로 많은 비가 내리겠다"며 "돌풍을 동반한 천둥·번개가 치는 곳이 있겠으니 피해 예방에 유의하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강원도 높은 산지에서는 낮은 기온으로 최고 15㎝가량의 많은 눈이 쌓이는 곳이 있을 것으로 예보됐다.

10일에는 저기압이 점차 동쪽으로 빠져나가면서 아침에 서쪽 지방을 시작으로 오후에 전국 대부분 지역의 비가 그칠 것으로 보인다.

동해안에는 10일 밤까지 비가 올 것으로 예상된다.

8일 오후 4시 현재 전국 대부분 지방에 발효 중인 건조 특보는 9일 밤 전국에 비가 내리면서 모두 해제될 전망이다.

기상청은 "9일 오후까지 바람이 다소 강하게 불어 대기가 매우 건조하겠으니 산불을 포함한 화재 예방에 각별히 유의해야 한다"고 밝혔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